일본 오사카 여행기 #3

셋째날

이동경로: 숙소 -> 고베 -> 기타노 이진칸거리 -> 메리켄 파크 -> 고베타워 -> 난킨마치 -> 숙소


IMG_5362.JPG험난했던 고베 가는 길

셋째 날에는 전날의 무리한 일정으로 인해 느즈막히 일어나서 우리는 셋째날 여행 목적지인 일본의 부산이라고 불리는 ‘고베’로 출발했습니다.

물론 고베로 가는 길도 참으로 험난했습니다. 가는 길도 많이 헤맸지만 도착해서 여행하는 동안에도 길을 잃고 많이 방황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차라리 도착하자마자 고베 1일 패스권을 끊어서 다닐걸 후회를 합니다. 하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걸어 다니면서 일본의 구석구석의 거리를 보면서 꼭 이곳에 살고 있는 기분을 느껴서 좋았습니다. 길거리의 각종 자판기들, 뛰어다니며 노는 어린아이들, 길거리 평상에 앉아 장기를 두는 어르신들을 보며 이곳에서 살아도 괜찮겠다라는 느낌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이질적인 기타노 이진칸거리

그렇게 힘들게 찾아다닌 끝에 ‘기타노 이진칸거리’에 도착했습니다. ‘기타노 이진칸거리’는 외국인들의 거주지였던 곳으로 건물이 이국적이고 예쁘게 지어져 있어 당시의 외국인들의 생활을 엿볼 수 있는 곳이었습니다.

그곳에서 ‘모에기노야카타’와 ’가자미도리노야카타’라는 집을 보았습니다. 두 집을 보면서 먼가 상당히 인위적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일본에서 살면서 굳이 유럽풍의 스타일로 집 지어야 했을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습니다. 왠지 그곳에서 살았던 사람들은 행복하지 않았을 것 같았습니다. 몸은 일본에 있지만 마음은 고향에 있는 느낌으로 고향을 그리워하면 살았을 것 같았습니다.


IMG_5481.JPG

현실 속의 또 다른 현실, 고베항 지진 메모리얼 파크

이진칸에서 나와 우리는 Loop Bus를 타고 ‘메리켄파크’로 이동하였습니다.

‘메리켄파크’에서 제일 처음 우리를 맞이한 것은 ‘고베항 지진 메모리얼 파크’였습니다. 그곳은 고베 대지진이 일어난 그날의 기억을 잊지 않기 위해 그 당시의 참혹했던 현장을 그대로 남겨두어 그때의 우를 범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만든 곳이었습니다. 지진이 남긴 흔적을 보는 것이 왠지 현실적이면서도 현실과는 많은 괴리감이 느껴져서 상당히 묘한 기분이 들었습니다.


IMG_5570.JPG여행의 의미를 느끼게 해준 메리켄파크

 메리켄 파크 앞에 펼쳐진 드넓은 바다를 보니 이전까지 좁은 골목을 헤매면서 조금 답답했었던 기분이 이내 확 풀리는 것 같은 좋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한동안을 메리켄파크에서 배회했습니다.

사실 오사카로 여행지를 결정한 이유가 여행 안내 책자에서 메리켄 파크의 멋진 야경 사진을 보고 반해서였습니다. 그래서 꼭 오사카에 가서 메리켄 파크의 야경을 보려고 했었지만 이렇게 낮에 와서 드넓은 바다를 보고 시원한 바람을 맞으니 마음이 평안해지는 게 여행의 의미를 다시 한번 느낄 수 있어서 더욱 좋았습니다.

정신 없던 일상에서 벗어나기 위해 떠난 여행이었지만 전날까지 정신 없이 구경하느라 한국에서보다 더 바쁘게 움직였던 것 같았습니다. 하지만 메리켄 파크에 벤치에 앉아 한없이 높은 하늘과 끝없이 펼쳐진 바다를 보면서 많은 것을 정리하고 여행의 기분을 만끽했던 것 같습니다.


IMG_5693.JPG 먹거리의 천국, 난킨마치

메리켄 파크에서 나와 ‘난킨마치’라는 곳에 갔습니다.

난킨마치는 한국의 동대문 같은 곳으로 화교 출신의 사람들이 차이나타운을 만들고 장사를 했던 곳으로 각종 먹거리들이 즐비한 곳이었습니다. 그곳에서 쿠와파오라는 만두와 슈크림빵을 먹고 난킨마치 광장으로 이동했습니다.

난킨마치 광장에는 각종 먹거리를 든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맛있게 먹고 있었습니다. 유명한 ‘로쇼키 만두집’에서 만두도 먹고 돌아다니면서 라면, 치즈케익등 맛있어 보이는 것들은 마구마구 먹었습니다.그리고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편의점에서 먹을 것들을 잔뜩 사가지고 돌아와 숙소에서도 한바탕 파티를 벌였습니다. 그리곤 다음날 계획을 세우며 일본에서의 셋째날 여행을 마무리 했습니다.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by 프로도 | 2008/09/24 23:53 | - 여행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skyizblue.egloos.com/tb/3916272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