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

200801030008.gif

2008년 1월,

아직 2007년 12월의 들뜬 기분을 가지고 연초의 계획도 세우지 못했을 무렵에 이런 기분을 가라 앉혀주고 먼가 자극이 될만한 충고와 같은 책을 읽고 싶었다. 그때 마침 "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을 알게되었고 이 책과의 만남은 나에게 신선한 자극제가 되어주었다.

처음에 책의 제목과 표지를 보고 연애소설인줄 착각했을 정도로 예쁜 표지와 자극적인 제목을 가진 책이었다. 그래서인지 읽는 내내 연애소설을 읽는 것과 같은 착각이 들었다. 하지만 이성과의 연애가 아닌 자기 자신과의 연애라는 점이 달랐다.

자신을 사랑하고 자신을 아끼는 사람이라면 항상 자기 개발을 하면서 노력해야 함을 알고 있을 것이다. 하지만 자기 개발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 무엇이 올바른 길인지 알기가 힘든 것이 사실이다. 이를 깨닫기 위해 자기 개발과 관련된 책을 사지만 적어도 나에게는 쉽사리 와 닿지 않았던 게 사실이다. 왜냐하면 너무 평이한 내용들이었으며, 더욱이 일반적인 범주에서의 자기 개발에 대한 내용이었기에 더욱 그렇게 느껴졌었다.

이럴때 필요한 것이 바로 나와 같은 길을 걷고 있는 선배들의 조언들이다. 그들의 경험담과 조언을 들으면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많은 도움을 받게 된다.

이 책의 저자인 차드 파울러는 우리에게 선배 개발자로써 조언을 하고 있다. 개발자라는 직군으로 살면서 가져야 할 덕목에 대해서 자신의 인도에서의 경험을 예로 들며 설명해주고 있었다. 개발자 가치 생태계에서 살아남기 위해서 어떠한 기술을 습득하고 집중해야 하는지, 살아남기 위해서 자신의 기술을 어떻게 수련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알려주고 있었다.

적어도 나는 이 책을 통해 지금의 나를 돌아볼 수 있었다. 그가 꼭 가지라고 말하던 좋은 환경, 좋은 사람들 가운데에서 있었지만 그 안에서 안주하며 살아왔음을 깨닫게 해주었고 앞으로 내가 무엇을 해야할지에 대해서 알게 해주었다.

IT업계에 몸담고 있으면서 자신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꼭 이책을 권해주고 싶다. 책의 제목은 '사랑하지 않으면 떠나라!'고 말하고 있지만 이 책을 보고 나면 자신을, 자신의 직업을 더욱 사랑하게 될 것이다. :-)


이 글은 스프링노트에서 작성되었습니다.

by 프로도 | 2008/10/10 01:54 | - 도서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skyizblue.egloos.com/tb/3936021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at 2014/10/16 15:10
이 작업을 게시 할 시간을 매우 친절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